20131024논평_kbs국감.hwp

 

 

 

 

 

[논평] KBS 길환영 사장, 수신료 타령할 염치가 있는가.

 

길환영 KBS사장의 국감 발언은 현재 KBS가 시청자들에게 외면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여실히 보여줬다. 어제(23)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정감사에 출석한 길 사장은 KBS의 불공정 보도, 제작 자율성 침해 문제에 대해 책임회피로 일관하며 안이한 인식을 드러냈다. 방송 공정성, 제작 자율성, 지배구조 개선 문제에 대해서는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면서도 경영 문제에 있어서는 KBS1 광고 재개가 거론될 정도로 재정 상태가 심각하다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길 사장 눈에는 수신료 인상만 시급해 보이는 모양이다.

 

길환영 사장은 TV조선의 채동욱 검찰 총장 관련 보도를 KBS가 그대로 옮긴 것에 대해 정황으로 사실로 추정해서CNN 화면을 이용하는 것과 같다라며 어처구니없는 대답을 했다. 그리고 <역사저널 그날> 불방사태에 대해서는 특정 패널을 문제 삼은 것이 아니고 방송 시기 때문에 연기한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답했다. 뉴라이트 한국사 교과서의 역사왜곡에 비판적인 활동을 한 학자의 출연을 문제 삼아 불방된 것은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다. 길 사장 말이 사실이라면 허위보고를 받고도 문제의 본질이 뭔지 모르는 무능을 스스로 드러낸 셈이다.

 

KBS를 떠난 기자, PD들에 대해서는 공영방송보다는 개인적인 측면을 택한 것이라며 높은 스카우트 비용과 보수를 받고 떠났는데, 그 사람들을 잡기 위해 그 이상을 줄 수 있는 임금 체계를 갖고 있지 못하다"고 말했다. 사장으로서 공영방송 KBS의 개탄스러운 현실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있다면,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된 저널리즘을 구현할 수 없는 환경과 제작 자율성이 보장되지 않는 조직에 자괴감을 안고 떠난 후배들을 이렇게 간단히 매도할 수는 없을 것이다.

 

어제 국감에서 새누리당 의원들은 KBS의 불공정편파보도와 지배구조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수신료 인상의 필요성만 강조했다. 길환영 사장을 비롯한 KBS 사측은 한통속으로 내심 반기며 더 해주길 부추겼을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 역시 대선 후보 시절에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등을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당선 이후에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KBS 경영 합리화, 지배구조 개선, 수신료 인상까지 그 논의의 출발이자 전제는 공정 보도, 제작 자율성 보장으로 공영방송 KBS의 명실상부한 위상을 확립하는 것이다. ‘땡박뉴스’, ‘청와대 홍보처’, ‘유신뉴스의 귀환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 현실에서 수신료 논의는 가당치 않음을 KBS 사측은 명심하기 바란다.

 

20131024

언론개혁시민연대

Posted by PCM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